현재 위치
  1. Shop
  2. Magazine
  3. All Years
현재 위치
  1. Shop
  2. Magazine
  3. All Years
현재 위치
  1. Shop
  2. Magazine
  3. All Years
현재 위치
  1. Shop
  2. Magazine
  3. All Years

2016년 4월호

퍼블릭아트 2016년 4월호입니다.

Share this

Save this

Written by

Tags

퍼블릭아트 2016년 4월호 



Contents 

017       Editorial
          
             별일 없이 살기_정일주

018       Art Blog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1_장 폴 고티에·소마 인사이트_지독한 노동
             건축도자_earth·east bridge 2015-2016_plastic garden
             color your life_색, 다른 공간 이야기·brilliant memories_동행

024       Another View
          
             2016 퍼블릭아트 뉴히어로_편집부

034       Special Feature   

             전시제목 a to z
             Ⅰ. 제목, 전시를 춤추게 하다_정민영
             Ⅱ. 제목, 트렌드를 탐하다_이효정
             Ⅲ. 전시제목의 시대적 흐름, 네이밍에서 브랜딩으로_백아영

066       Artist
          
             필립 파레노·정확한 미디엄의 실험_정일주
             이승희·이승희의 도자작업과 그의 그릇_박정구
             로와정·답에 접근하는 우회로_이가진

088       Public Art
          
             젠트리피케이션과 공공미술_한은주

096       Art world
          
             프랑스Ⅰ·이강소_이민영
             홍콩·아트바젤홍콩 2016_이효정
             프랑스Ⅱ·bentu_정지윤
             스위스·스위스 무용 아카이브_김유진
             & world exhibition news

118       Exhibition Preview

124       Meta Criticism

          
             올드와 뉴 그 경계에서 우리가 생각해봐야 하는 것들_권정민
 
126       Exhibition Review
          
             뉴 드로잉 프로젝트·주도양_곤충의 눈·정희민_어제의 파랑
             의식주(衣食住)…예술로 말하다_#3 space in&out·arithmetic

132       Interview
          
             윤진섭·2016 창원조각비엔날레 총감독_이효정

134       Art in News
          
            국립중앙박물관 이영훈 관장 선임·김구림 화집 출간·미술생태연구소
            강재형 기획초대전·박상아 개인전·2016 문화콘텐츠산업실 업무 추진계획, etc.

140       Art in Book

142       Culture

          
            보도지침·꽃의 비밀·고도를 기다리며·마타하리

144       Postscript




Cover Story 

피터 젱을 Peter Sengl


<Die Zukunft merkt man sichbesser als die Vergangenheit> 2014 ⓒ Familie

Weiss Wien Image courtesy of Leopold Museum

 

T.S.앨리엇(T.S.Eliot) <황무지(The Waste Land)>의 첫줄에 ‘4월은 가장 잔인한 달이라고 썼다

편집부는 조금은 기괴해 보이는 표지 이미지를 두고 설왕설래하던 순간, 이 문구를 떠올렸다

그리고 4월은 봄의 시작이니 화사해야한다는 전형성에서 조금은 비켜서기로 했다.

피터 젱을은 한국에선 거의 알려진 바가 없는 오스트리아 출신의 아티스트다


작가 스스로 말하는 것처럼개성 있고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회화 작업을 주로 해왔다

어딘지 불가해하고 비현실적인 이 작품에서는 언어의 사용에 의한 그래픽적인 요소와 강렬한 색감이 두드러진다

어린 아이가 화난 체 할 때 보통 하는 몸짓처럼 두 손가락으로 뿔을 만들며 화면 가운데 앉은 남자는 작가의 자화상인 듯 보이기도 한다

주변에 아랑곳하지 않고 강렬한 눈빛으로 우리를 응시하는 이 사람처럼, 4월이 잔인하든 황폐하든 언제나 따뜻하고 당당하시기를 빈다.


온라인 구독 신청 후 전체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Subscribe 로그인 Log in



메모 입력
뉴스레터 신청 시, 퍼블릭아트의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시면 뉴스레터 구독에 자동 동의됩니다.
Your E-mail Send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