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Exhibitions
  2. Art Log
현재 위치
  1. Exhibitions
  2. Art Log

Art Log

새로운 연대

0원
2020.6.16 - 2020.9.13 대구미술관
SHOPPING GUIDE

배송 안내

배송은 입금 확인 후 주말 공휴일 제외, 3~5 일 정도 소요됩니다. 제주도나 산간 벽지, 도서 지방은 별도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배송비는 6만원 이상 무료배송, 6만원 이하일 경우 3,000원입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주문된 상품 불량/파손 및 주문 내역과 다른 상품이 오배송 되었을 경우 교환 및 반품 비용은 당사 부담입니다.

- 시판이나 전화를 통한 교환 & 반품 승인 후 하자 부분에 대한 간단한 메모를 작성하여 택배를 이용하여 착불로 보내주세요.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반품 기간(7일 이내) 경과 이후 단순 변심에 한 교환 및 반품은 불가합니다.

- 고객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포장을 개봉 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 가치가 상실된 경우,

  고객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하여 상품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복제가 가능한 상품 등 포장을 훼손한 경우 교환 및 반품 불가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 상담 혹은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 교환/반품 배송비 유사항 ※
- 동봉이나 입금 확인이 안될 시 교환/반품이 지연됩니다. 반드시 주문하신 분 성함으로 입금해주시기 바랍니다.

- 반품 경우 배송비 미처리 시 예고 없이 차감 환불 될 수 있으며, 교환 경우 발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상품 반입 후 영업일 기준 3~4일 검수기간이 소요되며 검수가 종료된 상품은 순차적으로 환불이 진행 됩니다.

- 초기 결제된 방법으로만 환불이 가능하며, 본인 계좌가 아니면 환불은 불가합니다.(다른 명 계좌로 환불 불가)
- 포장 훼손, 사용 흔적이 있을 경우 기타 추가 비용 발생 및 재반송될 수 있습니다.


환 및 반품 주소

04554 서울시 중구 충무로 9 미르내빌딩 6 02-2274-9597 (내선1)

상품 정보
Maker Art in Post
Origin Made in Korea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Art Log 수량증가 수량감소 a (  )
TOTAL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벤트

다시 한 번 연대의 새로운 의미를 찾는 전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 세계 곳곳에서 생명과 생계를 위협받는 가운데, 미술계에서 ‘연대’를 둘러싸고 많은 논의가 오가고 있다. 대구미술관에서 개최되는 <새로운 연대>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함께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질문한다. 일상에 찾아온 위기가 개인의 삶을 넘어 사회적 연대와 존엄, 안전에 대한 문제까지 제기한다는 문제의식 아래 재난의 과정에서 부각된 의식을 조명해보고자 하는 것. 특히 전시에서 영문 제목 ‘New Communion’은 이번 기획전의 주제를 명확하게 드러낸다. 연대는 주로 ‘Solidarity’로 번역되는데, 이 단어의 의미는 ‘결속’의 어감이 강하다. 그에 비해 ‘Communion’은 결속의 차원을 넘어, 자연, 인간과의 교감을 나누는 것, 혹은 생각을 공유한다는 의미가 강조된다.



장용근 <37.5˚C> 2020 안료프린트 144×192cm 




전시는 연대라는 단어를 통해 개인과 집단, 공동체, 사회간의 물리적 결속을 넘어 그 내면의 얽힌 관계에 집중한다. 더불어 일상의 가치와 자유, 개인의 공동체적 삶의 의미를 질문하면서 위기의 경보 속에 지친 우리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말한다. 작가는 권세진, 김성수, 김안나, 김영섭, 김종희, 심윤, 이지영, 오정향, 장미, 장용근, 정재범, 황인숙 총 12명이 참여하며, 이들은 코로나19와 직·간접적으로 연결되는 내용과 기록 및 관찰, 경험과 상상하고 재난 속에서 공감할 수 있는 시대의 모습을 담는다. 특히 이번 전시는 코로나19와 우리 삶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지역을 포함한 전 세계 시민들과 소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런 분명한 주제 아래, 전시는 재난의 현장 한가운데서 “재난 속에서 예술이 필요할까?”, “앞으로 인간은 환경과 어떻게 관계를 맺어나가야 할까?”와 같은 질문에 대해 12가지 대답을 제시한다. 그들의 답이 궁금하다면, 9월 13일까지 전시장을 방문해보자. 문의 대구미술관 053-790-3000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LIST




메모 입력
뉴스레터 신청 시, 퍼블릭아트의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메일 주소를 남겨주시면 뉴스레터 구독에 자동 동의됩니다.
Your E-mail Send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